[기자 체험기] 혼밥 ‘만렙’ 도전, 혼자 고기 구워 먹기 – 뱃장

치열한 일과의 싸움을 마치고 어둑해져서야 퇴근하는 이 시대의 커리어 우먼&맨들. ‘저녁이 있는 삶’을 즐기는 요즘 2030세대들은 혼자 밥도 먹고 술도 마신다. 에디터 HEE 또한 가끔 혼밥을 즐기는 혼밥러 중수다. 지난 해부터 라이프 트렌드로 자리 잡은 ‘솔로 이코노미 트렌드’의 영향으로 이제 혼술혼밥은 흔한 일. 요즘 혼밥러들은 카페∙식당에서 고개를 푹 숙인 채 스마트폰을 벗삼던 수줍은 모습이 아닌, 당당하게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특징이다. 좀 더 분위기 있게, 색다르게 혼밥을 즐겨보고 싶던 에디터 HEE…

[특집 기획] 책과 맥주가 있는 혼술 아지트 – 퇴근길 책한잔

누구나 가끔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다. 외로움이나 우울한 기분에 기대는 것이 아닌, 정말 내 마음과 만나기 위해 기꺼이 홀로 시간을 보내는 요즘 청춘들.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나홀로족의 문화는 혼밥을 넘어서고 있다. 여느 드라마의 ‘혼술남’처럼 술과 함께라면 더 즐겁다. 좀 더 느긋하게 하루의 끝을 마무리할 수 있으니까. 그렇다면 책과 술이 있다면? 나 자신에게 한 줄의 사색과 한 잔의 위로를 건네는 이 시간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을 터. 그래, 오늘 집에 가는 길엔 책과 술이 있는 심야서점으로 가자.  &nbs…

[기자 체험기] 긴급상황! 에디터 HEE 구원한 10분 퀵 네일 아트 – 네일 팁 편

오후 패션 피플과 인터뷰를 앞둔 점심 시간. 배부르게 점심을 먹고 양치를 하며 거울에 비친 손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야근 주간, 피곤에 찌들어 어제 미처 네일도 바르지 못하고 잠든 것. 인터뷰이와 가까이 마주앉아 이야기하며 메모를 하는 동안 고스란히 드러날 까칠하고 건조한 내 손톱을 생각하니 아찔하다. 이 때 에디터 HEE의 머리를 스쳐간 퀵 뷰티 아이템. 빠르면 10분 최대 30분 안에 완벽한 젤네일을 완성할 수 있다는 네일 팁이 생각나 당장 드럭스토어로 달려갔다. 에디터 HEE의 생생한 30분 퀵 네일 아트 체험기. #…

[기자 체험기] 긴급상황! 에디터 HEE 구원한 10분 퀵 네일 아트 – 스티커 편

고백한다. 본인은 셀프 네일 '똥손'이다. 그런데 지난 밤, 괜시리 봄기분 낸다며 인디 핑크빛 네일 폴리시를 발랐다가 웬걸! 샘플과 너무도 다른 토인 같은 손에 당황하고야 말았다. 그 때 나를 구원한 것은 비주얼드 스티커였다. 네일 팁을 구매할 때 단순히 예쁜 비주얼에 이끌려 산 네일 스티커의 반전. 컬러 폴리시 하나만 바른 손톱이 밋밋할 때 더욱 화려하게 보수공사 한 셀프 보수 네일 스토리를 공개한다. # 3분이면 끝! 스티커 아트로 업그레이드   1. 너무도 평범해 손 내밀기 부끄러운 토인 손…

[특집 기획] 2017, 신사동 가로수길 Rising Shop - 은밀한 서울, 신사동의 '숨겨진 향기' 수향

신사동이 조용하다. 바글바글 시끌시끌, 북적이는 가로수길에서 조금 벗어나 전혀 새로운 공간으로 안내한다. 서울 곳곳의 향기를 담은 캔들샵이 그곳이다. 아는 사람만 아는 서울 신사동의 은밀하고 숨겨진 공간 속으로 조용히 들어가보자.   # 서울의 특별한 향기  수향(Soohyang) 이태원 경리단길에서 작은 작업실로 시작한 캔들샵 ‘수향’. 세상에 빛을 본지 1년 만인 지난 2014년 9월, 이곳 신사동까지 진출해 두번째 쇼룸 ‘빌라 수향(Villa Soohyang)’이 …

[기자 체험기] 이너뷰티 전도사 에디터 BAK의 ‘주스 클렌즈’ 3일 체험 대서사시 2편 – 본격 클렌즈 START

 ※ 주의 : 하루하루 격정적으로 요동치는 식욕과 기분, 에너지의 변화를 참고하며 간접체험하기 바람. 에너지 최저, 식욕은 최고로 상승한 지옥의 2일차를 그래프로 확인하기 바람  # DAY 1.  커피, 넌 밥보다 지독한 녀석이었어 월요일 아침, 호기롭게 시작한 주스 클렌즈를 반드시 성공하리라 의욕과 에너지 충만하다. 막 자고 일어나 입안은 텁텁하지만, 그린주스 한 모금으로 첫 경험을 시작한다. 케일과 샐러리가 듬뿍 들어갔다고 해서 녹즙처럼 마시기 힘들지 않을까 겁먹었는…

[기자 체험기] 이너뷰티 전도사 에디터 BAK의 ‘주스 클렌즈’ 3일 체험 대서사시 1편 – 프롤로그

   # 프롤로그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다부진 통뼈를 자랑하는 코웨이브 에디터 BAK. 뼈대 있는 집안의 피를 그대로 물려받은 장녀로서 본디 건강한 체질이었으나, 올해로 기자생활 8년째. 마감을 위한 야근을 야금야금 먹고 화장실 가는 시간만 빼곤 앉아서 일하는 환경 탓에, 몸이 무겁다. 디톡스가 시급하다.그래서 선택한 ‘주스 클렌즈’! 알록달록한 과일과 채소, 해조류와 견과류를 짜거나 갈아서 만든 이 주스는 유명 셀럽과 핫바디 여성들이 남 모르게 하는 디톡스 비법으로 알려지더니, 최근엔…

[특집 기획] 한국은 지금 ‘디톡스’ 열풍! 스타들의 핫 바디 따라잡는, ‘독소 -, 건강 +’ 뷰티 습관

몇 년 전 미란다 커, 기네스 펠트로, 데미 무어 등 헐리우드 스타들의 파파라치 사진에서 커피 대신 주스가 담긴 텀블러가 등장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늘 날씬한 몸을 유지하는 세계 패션 피플들이 선택한 주스라니! 곧 전세계 패션 피플들이 355ml 투명한 텀블러를 들고 다니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이 디톡스 열풍에 힘입어 이효리, 이하늬, 루나, 빅토리아, 안젤라 베이비 등 한중 스타들도 각자의 개성을 첨가한 디톡스 주스를 즐기기 시작했다.    그리고 2017년! 자신을 사랑하는 한국 여자들의 디톡스 ‘잇…

[특집 기획] 스타들의 인테리어 PICK! ‘북유럽 디자인’ 브랜드, 프리츠 한센 플래그십 스토어

유럽 패션 위크를 통해 최신 글로벌 패션 트렌드를 살펴봤다면, 이제 유럽 라이프 스타일을 탐닉해볼 시간. 수지, 아이비 등 패셔니스타들이 사랑하는 북유럽 인테리어는 따라해 볼 만한 라이프 트렌드다. 드라마와 예능 속에 등장한 북유럽 인테리어의 매력과 가구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 1. 자연주의 감성 주방  원목 테이블 스타일링    #박신혜 #김래원 #닥터스 #홍지홍집 #북유럽스타일주방   주방은 …

[특집 기획] 서울에서 만나는 '유럽 책방', '타스크 북샵'

2017년 팬톤 선정 올해의 컬러! 이탈리아 현지의 스트릿에서 유러피언들의 과감한 컬러 플레이를 만났다면, 이번엔 가까운 서울에서 팬톤 컬러를 찾을 차례다. 신사동 거리 한복판을 누비는 패피들에게서 말고, 가로수길 골목에 자리한 작은 책방 안에서.  유럽의 어느 골목에서나 마주칠법한 동네 책방, '타스크 북샵(Task Book Shop)'엔 아기자기한 볼거리와 올해의 팬톤 컬러가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1. 들어가기  래피스 블…